quick_top My BiFan 빠른예매 예매확인/취소 관람스케줄 quick_bottom

BiFan은 지금

BiFan의 새 소식을 만나보세요.

“<피해자들>로 BIFAN에 다시 돌아오고 싶다” 정은경 감독

2020.09.03

번호 : 6

조회수 : 591

+
-
스크랩
프린트



“<피해자들>로 BIFAN에 다시 돌아오고 싶다”

NAFF ‘DHL상’ 수상한 <피해자들> 정은경 감독


 

제24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 집행위원장 신철)가 7월 9일 개막, 16일에 막을 내렸다. 한국영화 탄생 101년째를 맞은 올해 BIFAN은 ‘장르의 재능을 증폭시켜 세계와 만나게 하라’는 새 미션을 수행했다. BIFAN을 통해 장르영화의 재능을 보여 준 ‘경쟁’ 부문 및 NAFF 수상작, 괴담 단편 제작지원 공모전 당선작의 감독•배우들 인터뷰를 서면으로 진행했다. 시상식 때 전하지 못한 그들의 이야기를 소개한다. 마지막으로 <피해자들>의 정은경 감독을 만났다. 
 

ㅣ정은경 감독ㅣ


정은경 감독이 BIFAN과 다시 만났다. 단편 <관객과의 대화>(2009), 장편 <뷰티풀 뱀파이어>(2018)로 BIFAN과 함께한 바 있는 정 감독은 이번 24회 BIFAN 산업프로그램 중 NAFF(아시아 판타스틱영화 제작네트워크)에서 <피해자들>로 ‘DHL상’을 수상했다. 

-‘DHL상’ 수상을 축하드린다. DHL 로고가 들어간 양말을 벽면에 붙여 놓은 수상소감 영상이 인상적이었다.
“감사드린다. DHL 로고가 귀여워서 작년에 산 양말인데 이렇게 DHL에서 후원하는 상을 타게 되었다. 운명일까? 하하. 양말을 신고 수상소감을 찍으려고 했는데 앵글에는 안 나와서 벽에 붙여보았다. 수상소감을 보시는 분들이 깨알 재미를 느끼셨기를 바란다(웃음).” 

NAFF는 프로젝트 마켓인 ’잇 프로젝트’와 교육 프로그램인 ‘환상영화학교’를 운영한다. 올해로 제13회를 맞았다.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온라인 플랫폼으로 진행했다. 잇 프로젝트는 세계 최초의 판타스틱 장르영화 프로젝트 마켓으로 손꼽힌다. 올해에는 41개국에서 181편이 응모했다. 이 가운데 21개국 33편이 피칭과 1:1 비즈니스 미팅을 통해 전 세계 장르영화 제작•투자 및 배급 관계자를 만났다. 심사위원단 심사를 통해 부천상(최우수상), B.I.G NAFF상(우수상), 아시아의 발견상(아시아 신인상) 등 9개 부문 13편의 프로젝트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BIFAN 홈페이지 커뮤니티→BIFAN뉴스→‘산업프로그램 B.I.G 폐막’(7월 16일) 참조.

-<피해자들> 작업 중 ‘전복’과 ‘통쾌감’이란 단어를 가장 많이 생각했다고 하셨는데….
“꼭 이 영화가 아니더라도 내게는 언제나 일반적으로 사람들이 생각하는 이미지, 개념 같은 것들을 뒤집어버리고 싶다는 욕구가 있다. 이 작품에서는 ‘피해자’라고 말했을 때 사람들이 가지는 선입견, ‘가족’이라면 당연하다고 생각되는 어떤 것들을 전복시켜보고 싶었다. ‘통쾌감’은 단순하다. 영화의 엔딩이 통쾌했으면 좋겠다.”

정은경 감독은 영화홍보사와 미국 독립영화 배급사를 거쳐 합작 영화 프로덕션 코디네이터, <아메리칸 좀비> 협력 프로듀서, <베를린> 연출부 등 영화계의 다양한 분야에서 남다른 경력을 쌓았다. <피해자들>은 심사위원단 평가에서 ‘피라미드 꼭짓점을 차지한 마의 카르텔에 도전하는 가슴 아프지만 피도 눈물도 없는 통쾌함을 선사하는 복수극’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ㅣ<피해자들> 포스터ㅣ


-<피해자들>은 어떤 프로젝트인지 소개해달라. 
“준재벌가의 딸로 남부러울 것 없이 살던 도진은 갑작스러운 엄마의 죽음의 이유를 파헤친다. 그 과정에서 엄마가 어쩌면 아빠 때문에 죽었을지도 모른다는 사실과 아빠에게 폭력을 당한 피해자가 아빠를 노리고 있음을 알게 된다. 내 눈에 보이던 행복했던 세상의 이면을 맞닥뜨리게 됐을 때 과연 도진은 어떤 선택을 하게 될까? 이것은 주인공인 도진이 각성하고 행동하는 이야기이기도 하고, 피해자들이 복수에 나서는 이야기이기도 하지만 그들이 함께 행동하는 연대의 이야기이기도 하다. 일단 지금 현재 목표는 그렇다(웃음).”

-이 영화를 통해 전하고 싶은 메시지가 있다면?
“전하고 싶은 메시지가 있다기보다는 내가 보고 싶은 영화가 있었다. 몇 년 전부터 멋진 여성 캐릭터가 나와서 활약하는 범죄•액션물을 만들고 싶었다. 그 과정에서 아무것도 모르는 일반인이 갑자기 사건에 휘말리는 형식의 아이템, 형사가 주인공인 아이템, 킬러가 주인공인 아이템 등등 다양한 구성을 하고 시나리오를 썼다. 딱히 마음에 와닿는 것이 없었다. 괴로운 시기였다. 그러다 올해 초, 문득 이 이야기(피해자들)가 떠올랐을 때 ‘이거다!’ 하는 생각이 들었다.”

올해 NAFF 본심 심사는 강명찬 대표이사(퍼펙트스톰필름), 김병인 대표(한국시나리오작가조합), 서영주 대표(화인컷)가 맡았다. 김병인은 심사위원을 대표해 “전 세계 영화계는 코로나 19로 잠시 멈춘 듯 보이지만 오히려 창작자들의 마음은 세상을 더 나은 곳으로 만들고자 하는 열망으로 더욱 뜨거워진 것 같다”면서 “전례 없던 온택트(온라인+언택트) 미팅 심사였지만 모든 작품의 감독과 제작자로부터 뜨거운 열정을 느낄 수 있었다”고 심사 소감을 전했다.  

-이번 NAFF 프로젝트 마켓은 코로나19 상황으로 프로젝트 피칭과 비즈니스 미팅을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참여 소감이 궁금하다.
“<피해자들>의 프로젝트 피칭 영상을 준비하고, 10번 정도 되는 온라인 비즈니스 미팅을 진행했다. 행사장으로 이동하지 않고 집에서 미팅을 할 수 있는 부분은 효율적이고 좋았다. 온라인으로 비즈니스 미팅하는 게 처음이다 보니 서로 어색하기도 했지만…. 모든 미팅의 끝마무리는 ‘언젠가 직접 오프라인에서 만나요’였던 것 같다. 보통 이런 행사에 참석하면 우연히 길에서, 라운지에서, 옆 테이블에서 만나게 되어 성사되는 미팅들이 있는데 그런 기분 좋은 우연을 느낄 수 없는 점, 함께 참여한 다른 작품의 감독님이나 프로듀서님들을 만날 기회가 없었던 게 무엇보다 아쉬웠다.”

 
ㅣNAFF 온라인 심사 미팅 화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제작 환경이 어려워진 영화계 상황에도 불구하고
‘NAFF 프로젝트 마켓’은 사전 미팅 신청이 1010건을 기록하며 전 세계 영화인들의 열정을 확인할 수 있었다.ㅣ


-<피해자들>은 현재 어떤 작업을 진행 중인가? 앞으로의 계획이 궁금하다. 
“NAFF 참석 당시에 시나리오 초고 상태였는데, 지금은 수정 중에 있다. 앞으로 몇 달 안에 만족할만한 시나리오를 완성하여 캐스팅과 투자를 시작하고자 한다. BIFAN 관객의 분위기를 좋아한다. 매우 적극적으로 웃어주시고 반응해주신다. 심사와 미팅을 통해서 들은 숱한 반응들, 질문들 잘 새겨 부끄럽지 않은 작품으로 부천에 다시 돌아오고 싶다(웃음).” 

-앞으로 어떤 영화를 만들고 싶은가?
“지금은 그저 <피해자들>을 만들고 싶다. 하하.”





 
목록